로그아웃

홍보센터, 회사소개 - (주)딜라이브
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으로 바로가기

새소식

  • HOME
  • >
  • 회사소개
  • >
  • 새소식
새소식 게시글 제목, 게시글 내용
제목 [보도]딜라이브, '올인원 전략' 통했다
구분 공지 등록일 2020-04-06
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
 

딜라이브 '올인원(ALL-IN-ONE)' 전략이 적중했다. 

가입자당평균수익(ARPU)이 10% 이상 늘었고, 매출도 3개월 연속 증가했다.

image

'유료방송-초고속인터넷-주문형비디오(VoD)-온라인동영상(OTT)-홈서비스' 등 5개 서비스를 일괄 제공하는 올인원 전략이 주효했다는 방증이다.

앞서 딜라이브는 올해 올인원 복합미디어기업으로 도약을 선언했다. 고객 편의 제고는 물론, 가격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승부수다.

딜라이브에 따르면, 1분기 신규 가입자 ARPU는 지난 해 평균보다 11.5%가 늘었다. '올인원' 전략으로 결합상품 가입 비중이 증가한 결과다.

1분기 신규 가입자 54%가 올인원 등 결합상품을 선택했다. 지난해 평균 46%보다 늘어난 수치다.

신규 가입자가 2개 이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중은 물론 VoD·홈서비스 등 추가 서비스 이용이 늘어 ARPU 상승으로 이어졌다.

지난해 4분기 하락세를 기록한 매출도 상승세로 반전됐다. ARPU 상승 등 신규 가입자 건전성이 매출 상승에 호재로 작용했다.

올인원에 대한 관심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. 실제 상품가입을 원하는 '인입콜'이 지난해 월 평균 24만3000콜에서 지난 달 기준 26만콜로 증가했다.

딜라이브는 해지 가입자가 줄었고, 종전 단일 서비스 가입자도 '올인원' 서비스로 전환하는 등 선순환구조가 확립됐다고 소개했다.

ARPU 개선을 바탕으로 매출도 반등했다. 1월 357억원을 시작으로 2월 362억원, 3월 369억원으로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. 지난 해 4분기 3개월 연속 정체와는 확연하게 다른 기조다.

딜라이브가 올인원 전략에 앞서 단행한 인프라 개선도 주효했다. 딜라이브는 지난해 초고속인터넷(ISP)에 공격적으로 투자, 품질을 업그레이드했다. 투자에 따른 초고속인터넷 품질 개선은 가입자 순증으로 이어졌다.

이 뿐만 아니라 OTT박스 'OTTv'와 홈서비스 '딜라이브 몰'도 1분기 의미 있는 성장을 기록했다. 1분기 OTTv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62% 증가한 4만2000대다. 누적 판매량이 46만대를 넘었다. 이달 중 50만대 돌파가 가능할 전망이다.

OTTv 결합판매율 또한 1분기 51.2%로 늘어났다. 지난 해 1분기 26.3%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로, ARPU 증대에 힘을 보탰다.

이뿐만 아니라 딜라이브 회원 전용 생필품을 배달하는 딜라이브몰, 생활가전 렌탈사업, 이동통신 유통사업 등 고객 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홈서비스도 성장 궤도에 진입했다. 1분기 매출이 지난해 1분기보다 176% 성장, 캐시카우로서 가능성이 입증됐다.

딜라이브는 올인원 전략 가속화를 목표로 올해 130억원을 투자한다. 상반기 50억원을 집행, 망 품질을 개선하고 80억원은 초고속인터넷 인프라 확충과 셋톱박스 교체 등에 투입한다.

딜라이브 관계자는 “자회사 IHQ가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매각해 자금을 확보하는 등 자본 건전성이 지속 개선되고 있다”며 “올인원 전략으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, 인프라 투자 확대로 고객에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, 올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박종진기자 truth@etnews.com

목록